• Research Article

    Estimation of Surface fCO2 in the Southwest East Sea using Machine Learning Techniques

    기계학습법을 이용한 동해 남서부해역의 표층 이산화탄소분압(fCO2) 추정

    DOSHIK HAHM, SOYEONA PARK, SANG-HWA CHOI, DONG-JIN KANG, TAEKEUN RHO AND TONGSUP LEE

    함도식, 박소예나, 최상화, 강동진, 노태근, 이동섭

    지구의 탄소순환을 이해하고 미래 대기 CO2의 농도와 기후 변화를 예측하기 위해서는 해양과 대기 사이 CO2 교환율(sea-to-air CO2 flux)의 시공간 변화를 ... + READ MORE
    지구의 탄소순환을 이해하고 미래 대기 CO2의 농도와 기후 변화를 예측하기 위해서는 해양과 대기 사이 CO2 교환율(sea-to-air CO2 flux)의 시공간 변화를 정확하게 추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연구선을 이용한 현장 관측이 갖고 있는 시공간 제약으로 인해 동해에는 매우 제한적인 표층 이산화탄소분압(fCO2) 자료만 존재한다. 이 연구에서는 위성 및 수치모형에서 얻은 수온, 염분, 엽록소, 혼합층 자료를 세 종류의 기계학습 모형에 입력하여 동해 남서부해역의 고해상도 표층 fCO2 시계열 자료를 산출하였다. 세 모형 중 현장 관측 자료를 가장 잘 재현하는 Random Forest (RF) 모형의 평균제곱근오차는 7.1 μatm이었다. RF 모형을 이용한 fCO2 예측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변수는 수온, 염분과 시간 정보였으며, 엽록소와 혼합층 깊이는 fCO2 예측에 미미한 역할을 하였다. RF 모형에서 예측한 표층 fCO2를 이용하여 계산한 동해 남서부해역의 CO2 교환율은 -0.76 ± 1.15 mol m-2 yr-1로 이전 현장 관측 연구에서 제시한 교환율( -0.66 ~ -2.47 mol m-2 yr-1) 범위 중 작은 값에 해당한다. RF 모형의 표층 fCO2 시계열 자료는 1주일 내외의 짧은 시간 사이에도 CO2 교환율이 상당히 변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앞으로 보다 정확한 CO2 교환율 산출을 위해서는 fCO2가 급격하게 변화하는 봄철에 높은 해상도의 현장 관측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   Accurate evaluation of sea-to-air CO2 flux and its variability is crucial information to the understanding of global carbon cycle and the prediction of atmospheric CO2 concentration. fCO2 observations are sparse in space and time in the East Sea. In this study, we derived high resolution time series of surface fCO2 values in the southwest East Sea, by feeding sea surface temperature (SST), salinity (SSS), chlorophyll-a (CHL), and mixed layer depth (MLD) values, from either satellite-observations or numerical model outputs, to three machine learning models. The root mean square error of the best performing model, a Random Forest (RF) model, was 7.1 μatm. Important parameters in predicting fCO2 in the RF model were SST and SSS along with time information; CHL and MLD were much less important than the other parameters. The net CO2 flux in the southwest East Sea, calculated from the fCO2 predicted by the RF model, was -0.76 ± 1.15 mol m-2 yr-1, close to the lower bound of the previous estimates in the range of -0.66 ~ -2.47 mol m-2 yr-1. The time series of fCO2 predicted by the RF model showed a significant variation even in a short time interval of a week. For accurate evaluation of the CO2 flux in the Ulleung Basin, it is necessary to conduct high resolution in situ observations in spring when fCO2 changes rapidly. - COLLAPSE
    August 2019
  • Research Article

    Calcium Carbonate Saturation State in the Ulleung Basin, East Sea

    동해 울릉분지의 탄산칼슘 포화상태

    SO-YUN KIM, SEONGHEE JEONG AND TONGSUP LEE

    김소윤, 정성희, 이동섭

    동해 울릉분지의 탄산칼슘 포화상태를 1999, 2014, 2017, 2018년도 해양 조사를 통해 수집된 pH, 용존무기탄소(DIC), 총알칼리도(TA) 자료를 이용하여 계산하였다. 1999년에 비해 ... + READ MORE
    동해 울릉분지의 탄산칼슘 포화상태를 1999, 2014, 2017, 2018년도 해양 조사를 통해 수집된 pH, 용존무기탄소(DIC), 총알칼리도(TA) 자료를 이용하여 계산하였다. 1999년에 비해 2010년대에 전 수심에서 탄산염 포화상태는 유의하게 감소하였다. 2018년 현재 방해석과 선석의 포화면 수심은 각각 약 500 m와 200 m로 상승하였다. 탄산칼슘 포화상태를 결정하는 주된 화학종인 탄산이온은 상층과 심층에서 다른 분포를 보였다: 상층에서는 약 175 μmol kg-1로 비교적 높고, 심층에서는 50 μmol kg-1 이하로 아주 낮게 나타났다. 그러나 탄산이온 농도의 감소 경향은 심층보다 상층에서 두드러졌는데, 이는 2000년대에 대기에서 이산화탄소의 침투가 주로 상층에서 일어나는 것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The calcium carbonate saturation state in the Ulleung Basin of East Sea was calculated using bottle data set of pH, dissolved inorganic carbon and total alkalinity obtained from the year 1999, 2014, 2017, and 2018 cruise. In the 2010s calcium carbonate saturation state was significantly lowered at all depth compared to the 1999 reference state. Accordingly calcite saturation horizon and aragonite saturation horizon shoaled to 500 m and 200 m, respectively. A key chemical species for the calcium carbonate saturation state, carbonate ion showed distinctive profile between upper and deep waters: it is moderately high (~ 175 μmol kg-1) in upper waters and very low (< 50 μmol kg-1) in the deep waters. However the decreasing trend of carbonate ion concentration was pronounced in the upper water than deep waters, suggesting atmospheric CO2 penetration is largely confined to the upper waters in the 2000s. - COLLAPSE
    August 2019
  • Research Article

    Seasonal Distribution Characteristics of Meiobenthos at Gwangyang Bay, Korea

    남해안 광양만에 서식하는 중형저서동물의 계절별 분포 특성

    HEEGAB LEE, TAE WOOK KANG, HYUN SOO RHO AND DONGSUNG KIM

    이희갑, 강태욱, 노현수, 김동성

    본 연구는 남해안의 대표 만 중에 하나인 광양만에서 저서생태계 특성 파악을 목적으로 중형저서동물 군집의 계절적 분포 특성을 조사하였다. 2010 ~ 2011년까지 20개 정점에서 ... + READ MORE
    본 연구는 남해안의 대표 만 중에 하나인 광양만에서 저서생태계 특성 파악을 목적으로 중형저서동물 군집의 계절적 분포 특성을 조사하였다. 2010 ~ 2011년까지 20개 정점에서 계절별로 총 8회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연구기간 동안 출현한 중형저서동물 분류군 중 선충류와 저서성 요각류가 가장 우점하는 분류군으로 나타났다. 2011년 여름에 만 내측 정점 10에서 가장 낮은 서식밀도를 나타냈으며(13 ind.10 m-2), 2011년 겨울에 만 내측 정점 4에서 가장 높은 서식밀도를 나타냈다(3,109 ind.10 m-2). 서식밀도의 계절적 변동 경향은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았으나, 중형저서동물의 군집 조성은 계절별로 환경요인에 더욱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점 분류군인 저서성 요각류의 서식밀도는 여름철 퇴적물 내 유기물 함량 및 평균 입도와 음의상관관계가 나타났으나(p<0.05, p<0.01), 선충류의 서식밀도는 겨울철 평균 입도와 저층 수온을 제외하고 환경요인과 유의한 상관관계가 나타나지 않았다. 중형저서동물의 일반적인 서식밀도 변동 경향은 겨울철 낮은 수온에 의해 낮은 서식밀도를 나타내다 수온이 높아지는 봄철과 여름철에 증가하고 가을에 감소하는 경향과는 다르게 광양만은 일정한 경향 없이 불규칙한 변동을 나타냈다. 이러한 계절적 변동 경향으로 미루어 광양만의 저서생태계는 자연적인 환경요인 보다는 인위적 환경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고 있음을 시사할 수 있다.   This study was conducted to find out the seasonal distribution characteristics of meiobenthic communities to understand the benthic ecosystem of Gwangyang Bay, one of the representative bays in the southern coast of Korea. The faunal sampling was conducted eight times seasonally at 20 stations from 2010 to 2011. Among the meiobenthic fauna that appeared during the study period, the nematodes and harpacticoids were the most dominant. In the summer of 2011, the lowest density (13 ind.10 m-2) was seen at station 10 on the inner part of the bay. In the winter of 2011, the highest density (3,109 ind.10 m-2) was seen at station 4 on the inner part of the bay. Although the trend of seasonal changes in density was not clear, the meiobenthic community was seen to be affected more by the environmental factors in each season. Particularly, while the density of the harpacticoids, a dominant faunal group, showed negative correlations with the organic content and average particle size in the summer sediments (p<0.05, p<0.01), the density of the nematodes showed no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the environmental factors except with the winter average particle size and the bottom layer’s water temperature. The density change of meiobenthos showed irregular changes in Gwangyang Bay, instead of a general trend showing a low density in winter due to low water temperature but an increased density in spring and summer when the water temperature rises and a decreased one again in fall. Considering such a seasonal trend, it seems that the benthic ecosystem of Gwangyang Bay is affected more by artificial environmental factors than by natural environmental ones. - COLLAPSE
    August 2019
  • Notes

    Distributions of East Asia and Philippines ribotypes of Cochlodinium polykrikoides (Dinophyceae) in the South Sea, Korea

    Cochlodinium polykrikoides (Dinophyceae)의 동아시아와 필리핀 유전형의 남해안 분포

    TAE GYU PARK, JIN JOO KIM AND SEON YOUNG SONG

    박태규, 김진주, 송선영

    어류폐사 와편모조류인 Cochlodinium polykrikoides는 large-subunit(LSU) ribosomal RNA gene을 기반으로 전 세계적으로 4가지 유전타입이 알려져 있으며, 남해안에는 2가지 유전타입이 출현한다고 보고되었다. 본 ... + READ MORE
    어류폐사 와편모조류인 Cochlodinium polykrikoides는 large-subunit(LSU) ribosomal RNA gene을 기반으로 전 세계적으로 4가지 유전타입이 알려져 있으며, 남해안에는 2가지 유전타입이 출현한다고 보고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C. polykrikoides의 동아시아 타입과 필리핀 타입의 남해안 출현양상을 quantitative real-time PCR(qPCR)을 이용하여 3년간(2014∼2016년) 조사하였다. 동아시아타입의 경우 2014∼2016년에 40∼100% 비율로 남해안 전 정점(통영∼완도)에서 검출이 된 반면, 필리핀타입은 대마난류 유입이 강했던 2016년에만 통영∼고흥 일부 해역에서 1∼2% 비율로 극미량 검출되었다. 위 결과는 동아시아타입이 남해안의 우점 C. polykrikoides 개체군임을 보여주고 있으며, 일부 유영세포는 대마난류를 따라 외해역으로 부터 유입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Fish killing dinoflagellate Cochlodinium polykrikoides has been separated into four genetically differentiated subpopulations globally based on large-subunit (LSU) ribosomal RNA gene, and two subpopulations have been found in the South Sea, Korea. In this study, distributions of the East Asia and Philippines ribotypes were surveyed in the South Sea for 3 years (2014∼2016) using quantitative real-time PCR (qPCR). The East Asia ribotype was detected in all sampling stations of the South Sea (Tongyeong∼Wando) by 40∼100% positives for 2014∼2016, whereas the Philippines ribotype was detected in some areas of Tongyeong∼Goheung by 1∼2% positives for only 2016 when the Tsushima Warm Current (TWC) was particularly strengthened. These results indicate that the East Asia ribotype is the dominant subpopulation in the South Sea, also some of C. polykrikoides swimming cells might be transported from offshore to the South Sea via TWC. - COLLAPSE
    August 2019
  • Notes

    Observation of Along-shore Current in the Northern East Sea by SARAL/AltiKa Sea Level Data

    SARAL/Altika 해표면 고도 위성에 의한 동해 북부 연안 해류

    DONG-KYU LEE AND JANG-GEUN CHOI

    이동규, 최장근

    연안에서 해표면고도를 정확하게 측정하도록 특별히 설계된 SARAL/Altika위성에 의해 관측된 해류를 비교 검정하기 위해 2015년 3월부터 2년간 위성추적 뜰개가 동해 북부 해상에 ... + READ MORE
    연안에서 해표면고도를 정확하게 측정하도록 특별히 설계된 SARAL/Altika위성에 의해 관측된 해류를 비교 검정하기 위해 2015년 3월부터 2년간 위성추적 뜰개가 동해 북부 해상에 투하되었다. 해표면 고도 측정 위치에서 반경 20 km 이내에 위치한 뜰개(30분 간격으로 GPS로 위치 관측)와 비교한 결과, 수심 200 m 보다 얕은 해역에서 외해와 유사하게 높은 상관관계를 가진 것으로 나타나, 해류의 직접 관측이 어려운 동해 북부의 연안류의 시간 변동을 관측할 수 있게 되었다. 리만 해류는 일년 년중 시베리아 연안을 따라 남하하는 해류로 관측되었으며, 북한 한류는 여름철에만 남향하는 해류를 보였다. 북한 한류는 무수단곶 이남에서는 주로 남향류를, 무수단곶 이북에서는 무수단곶 근해에서의 에디 존재 유무에 의해 방향이 결정되는 것으로 연구되었다.   The drifters of the Global Drifter Program were deployed in the northern East Sea for two years from March 2015 to compare and validate currents estimated from sea-level measurements with the SARAL/AltiKa altimetry satellite mission, specially designed to accurately measure sea level in the near-coastal area. The collocated (less than 20 km apart) directly measured current from GPS locations every 30 minutes and the currents normal to the satellite tracks show a similar correlation in the area shallower than 200 m depth as the open ocean and it makes it possible to investigate the time variations of the current along the coast in the northern East sea, where direct observations of current are scarce. The Liman Current along the Siberian coast is found to be southward all year round, but the North Korean Cold Current flows southward only in the summer. The North Korean Cold Current south of the Musudan cape mostly flows to the south, but the current direction depends on the presence of an eddy around the coast of Musudan cape. - COLLAPSE
    August 2019
  • Introduction

  • Review (Special Issue)

    Some Dynamical Issues about the Tsushima Warm Current based on Bibliographical Review

    서지학적으로 본 대마난류의 몇 가지 역학적 쟁점들

    YOUNG HO SEUNG

    승영호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하여 대마난류의 순환역학에 관한 몇 가지 쟁점들을 정리해 보고 향 후 해결할 문제점들을 짚어보는 기회로 삼고자 하였다. 주요 ... + READ MORE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하여 대마난류의 순환역학에 관한 몇 가지 쟁점들을 정리해 보고 향 후 해결할 문제점들을 짚어보는 기회로 삼고자 하였다. 주요 관심 사항은 대마난류의 형성, 그 수송량의 계절변동 및 동해 내부에서의 분지 현상이다. 대마난류는 북태평양 아열대순환의 일부로서 북태평양 전지구적 바람장에 의해 형성된다. 그러나 마찰, 만의 지형, 장벽효과 등에 따라 그 수송량은 민감하게 변한다. 수송량의 계절변동에 대해서는 여러 학자들에 의해 많은 요인들이 제시되어 왔으나 아한대 바람장이 이와 가장 밀접히 연관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향후, 아한대 바람장 뿐만 아니라 아열대 바람장까지를 포함한 북태평양 전체 바람장과의 관계를 보여줄 수 있는 연구가 필요해 보인다. 대마난류의 두 분지인 동한난류와 일본연안류의 형성 기작으로서 그동안 서안강화 현상과 해저지형 효과가 가장 유력하게 제시되어 왔다. 그러나 서안강화는 동한난류의 계절변동을 설명할 수 없다는 문제점을 갖고 있음으로 이를 대체할 다른 기작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사료된다.   Some dynamical issues about the Tsushima Warm Current (TWC) are reviewed and checked for the remaining unresolved problems, focusing on the formation of the TWC, seasonal variation of its volume transport and its branching in the East Sea. The TWC is a part of the North Pacific (NP) subtropical gyre driven by the NP global wind system. However, the quantitative amount of volume transport is sensitive to friction, basin geometry, barrier effect and so on. Among many causes suggested by many scientists, subpolar winds are found to be most closely related with the seasonal variation of TWC volume transport. However, more studies relating the latter not only to the subpolar winds but also to those including the subtropical winds seem to be required. The branching of the TWC has been known to be due to the western intensification for the East Korean Warm Current (EKWC) and to the bottom trapping for the Nearshore Branch. Since the former hypothesis is problematic in explaining the seasonal variation of the EKWC, other candidate mechanisms may need to be considered. - COLLAPSE
    August 2019
  • Review (Special Issue)

    Bibliographic Research on the Modern Japan’s Investigation on Korean Sea

    근대 일본의 조선 바다 조사에 대한 서지학

    KUNWOO RHEE

    이근우

    1890년대부터 1900년대에 걸쳐서 일본은 여러 차례 조선의 바다를 조사하였다. 그 조사결과물로는 『조선통어사정』(1893)ㆍ『조선국원산출장복명서』(1895)ㆍ『조선수로지』(1894)ㆍ『조선어업협회순라보고』(1898 ... + READ MORE
    1890년대부터 1900년대에 걸쳐서 일본은 여러 차례 조선의 바다를 조사하였다. 그 조사결과물로는 『조선통어사정』(1893)ㆍ『조선국원산출장복명서』(1895)ㆍ『조선수로지』(1894)ㆍ『조선어업협회순라보고』(1898~1900)ㆍ『한해통어지침』(1903)ㆍ『한국수산지』(1908~1911)를 들 수 있다. 비록 이러한 조사들이 100년 이전에 이루어진 것이지만, 당시 조선의 어업 상황은 물론이고 연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상을 소상히 들여다볼 수 있는 자료이다. 특히 『한국수산지』는 전 4권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으로, 연해의 수산물을 비롯하여 조선의 역사와 문화와 관련된 내용도 적지 않다. 특히 연해 마을의 인구, 어업에 종사하는 사람의 수, 어선과 그물 수까지 파악하고 있다. 수산학 발전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이미 린네 이후의 근대적인 수산물 분류법이 적용되고 있으며, 당시의 분류는 현재의 분류와 다른 점도 적지 않아서 동식물 분류학의 관점에서도 흥미로운 자료라고 할 수 있다.   From the 1890s to the 1900s, Modern Japan investigated the sea of Korea (Joseon Dynasty) several times. The records of investigation result were 『Fishery Circumstances of Korean Sea』(1893), 『Official Trip Report on Wonsan Area of Korea』(1895), 『Nautical Publication of Korea』(1894), 『Patrol Reports of Korea Fishery Association』(1898~1900), 『Fishery Guide for Korean Sea』(1903) and 『Chronicles of Korea Fisheries』(1908~1911). Although these surveys were conducted more than 100 years ago, they provide a glimpse into the fishing situation of Korea as well as the lives of residents in the coastal areas. In particular, Chronicles of Korean Fisheries is a vast collection of four volumes, and it has much to do with the history and culture of Korea, including marine products from the coastal waters, the population of coastal villages, the number of people engaged in fishing, and the number of fishing boats and nets. From the perspective of the development of fisheries studies, the modern classification of marine products after Linne has already been applied, and the classification of those days is quite different from that of the present classification, so it can be said to be an interesting data from the viewpoint of animal and plant taxonomy. - COLLAPSE
    August 2019
  • Review (Special Issue)

    Bibliometric Analysis of Scientific Papers on Chemical Oceanography published in the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Oceanography

    한국해양학회지에 출판된 화학해양학 분야 연구논문의 서지학적 분석

    DONG-JIN KANG

    강동진

    1966년 한국해양학회지가 창간된 이래 2017년까지 약 50 여 년간 영문지인 Ocean Science Journal을 제외하고 약 1,200여 편의 연구 논문이 출판되었다. 이들 ... + READ MORE
    1966년 한국해양학회지가 창간된 이래 2017년까지 약 50 여 년간 영문지인 Ocean Science Journal을 제외하고 약 1,200여 편의 연구 논문이 출판되었다. 이들 중 생물해양학 분야가 37%로 가장 많고, 물리해양학 분야가 25%, 지질해양학분야가 약 17%를 차지한다. 화학해양학에 관한 논문은 약 250편으로 약 20%를 차지한다. 전체 출판된 논문 중 화학해양학 분야는 창간호부터 대체적으로 20% 이상의 수준을 차지하고 있었으나 80년대부터 90년대까지 10%대로 줄어들었다가 1990년대 말 이후 20%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연구 대상은 연안역에 관한 것이 과반을 차지하였고, 연구 해역은 남해가 1/3을 황해와 동해가 각각 약 1/4에 해당한다. 연구 대상 매체는 해수에 대한 연구가 거의 60%에 육박하고 퇴적물 연구가 약 30%를 차지하였다. 연구 주제는 영양염이 가장 많았고 금속, 동위원소, 환경오염, 유기오염, 유기물, 기체 등의 순을 나타났다. 제1저자의 소속은 대학이 가장 많았으나, 단일 기관으로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전신 기관 포함)이 가장 많았다.   Since 1966 when the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Oceanography was founded, more than 1,200 scientific papers have been published. Among them, papers for the biological oceanography constitute the largest portion of 37%, followed by the physical oceanography with 25%, and then the geological oceanography with about 17%. Papers on the chemical oceanography (CO) accounts for about 20% with around 250 papers. The field of the chemical oceanography generally occupied more than 20% since the first issue, but it declined down to 10% from the 1980s to the 1990s, and has regained to more than 20% since the late 1990s. Most of the CO research sites were at Korean coastal area, and 1/3 of the papers were on the South Sea, 1/4 on the Yellow Sea and another 1/4 on the East Sea. Nearly 60% of the CO papers were on seawater studies and about 30% on sediment studies. The main topic of the CO research was nutrients, followed by metals, isotopes, environmental pollution, organic pollution, organic matter, and gases. Most of the first authors belonged to the university, but the Korea Institute of Ocean Science and Technology (including the whole body) was the affiliation with the single largest group of the first authors. - COLLAPSE
    August 2019
  • Research Article (Special Issue)

    The Study on the Whaling Reality to the Large Baleen Whales and their Seasonal Occurrence in the Yellow Sea during Japanese Colonial Period

    일제강점기 황해에서의 대형 수염고래류 포경실태 및 출현 계절에 대한 고찰

    JOONG KI CHOI, JI-HO SEO AND WONDUK YOON

    최중기, 서지호, 윤원득

    일제강점기 황해에서 일본 포경회사에 포획된 대형 수염고래류는 참고래 3,173마리, 대왕고래 7마리, 혹등고래 28마리를 합하여 총 3,200마리 이상이 포획되었다. 이러한 대량포획으로 ... + READ MORE
    일제강점기 황해에서 일본 포경회사에 포획된 대형 수염고래류는 참고래 3,173마리, 대왕고래 7마리, 혹등고래 28마리를 합하여 총 3,200마리 이상이 포획되었다. 이러한 대량포획으로 황해에서 대형 수염고래류가 거의 소멸되었다. 황해는 대형 수염고래류가 서식하기에 적합한 수온조건(4~26℃)과 풍부한 먹이 조건을 갖추고 있어 동계와 춘계에 대형 수염고래류의 출현이 많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동계와 춘계에 참고래가 많이 포획된 것은 이들의 주 먹이인 태평양크릴새우(Euphausia pacifica)가 표, 중층에 많아 이들이 이 시기에 대량 회유한 것에 기인된다. 그러나 수온약층이 강하게 형성되는 여름과 가을에는 태평양크릴새우가 수온약층 아래에 분포하여 포식 조건이 좋은 다른 해역(울산 해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Over 3,200 large baleen whales including 3,173 fin whales, 7 blue whales and 28 humpback whales were hunted by Japanese whaling companies in the Yellow Sea during Japanese colonial period (1916~1944). As a result, these large baleen whales are under the endangered state in the Yellow Sea. The Yellow Sea had good living conditions for large baleen whales in the water temperature (4~26℃) and food supply. The whaling on the large baleen whales was carried out mainly from early winter to late spring. The possibility of large scale whaling was caused by the migration of these baleen whales from other areas for the feeding on abundances of Euphausia pacifica in the surface layer during these seasons. During summer and autumn season, the baleen whales moved to other areas (good feeding ground as Woolsan offshore waters), because Euphausia pacifica stayed below the strong themocline which was formed from June to October in the Yellow Sea. - COLLAPSE
    August 2019
  • Review (Special Issue)

    Phytohydrographic Plankton Studies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20th Century in Korean Neritic Seas

    20세기 전반 한국 근해역 플랑크톤의 식물수문학적 연구

    JONG WOO PARK, HYUNG SEOP KIM AND WONHO YIH

    박종우, 김형섭, 이원호

    권근 등이 1402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가 아프리카 대륙의 온전한 모습을 최초로 표현한 세계지도라고 인정될 정도로 범세계적 안목이 탁월하였던 우리 민족이었음에도 불구하고 ... + READ MORE
    권근 등이 1402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가 아프리카 대륙의 온전한 모습을 최초로 표현한 세계지도라고 인정될 정도로 범세계적 안목이 탁월하였던 우리 민족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근해역에 대한 단순 해도작성의 차원을 넘어서는 해양학적 조사를 프랑스 사람이 1787년경에 처음 시작하게 되었으며, 근해역 식물플랑크톤의 수문학적 연구는 1913년 일본인 소유 회사가 “동경-제주근해-상해 정점 조사”를 수행한데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식물플랑크톤 해양학의 산실인 유럽에서 1889년 최초로 이루어진 대양역 식물플랑크톤의 수문학적 연구에 비해 25년의 후의 일이었다. 1915년 황해 전역 조사를 시작한 이후, 1921년부터 동해 전역을 대상으로 하는 80개 정점의 플랑크톤 시료 채취 등 수문학적 관점의 연구가 본격적으로 시도되었다. 특히, 1932년에는 부산에서 시작하여 사할린섬 남단에 이르는 동해 전체의 78개 정점에 대하여 수층별로 물리, 화학, 생물 해양학적 동시조사를 실시하여, 본격적인 식물플랑크톤 수문학적 연구를 수행하였다. 1932년 5-9월에는 별도의 해양조사를 통해, 한국 남해안과 동해의 서부해역을 망라하는 총 120여개 정점에서 해류조사를 실시하면서 플랑크톤 분포조사를 병행함으로써, 해류와 플랑크톤 분포 간의 상관성을 분석하고 도시하였다. 이런 규모의 조사․연구는 점차 확대․심화되어 1933-1934년에는 동해에서 명태자원 추정을 위한 기초 생태계 조사의 일부분으로 해양플랑크톤의 수문학적 조사를 실시하였다. 이러한 조사․연구의 열기는 1943년까지 조금도 변함이 없었으며, 1945년 조사된 자료를 정리한 보고서를 일본 동경에서 1967년에 발행하기까지 하였다. 1950년 이후 70여년이 지난 지금은 이제까지 축적된 모든 해양관측 및 생물수문학적 정보와 자료를 보다 세심하게 분석하고 종합하여 미래의 새로운 여건에 대비할 필요가 있는 전환기적 시점인 것 같다. 이와 더불어 서지학적 정보의 측면에서는, 전문학회가 중심이 되어 관련 전문분야에 대한 서지 및 서지역사 기록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매 30여년마다 갱신해 나가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   From the cosmopolitan superiority of the as the first world map completed in 1402 with surprisingly detailed images and contents on the Africa Continent it is reasonable to think that the Koreans in early fifteen century were already with highly up-to-date perspectives on the universe and world history and cultures. However, some 490 year later the first phytohydrographic plankton investigation in the neritic seas of Korea was performed by a Japanese company with sampling points covering from Tokyo Bay through Jeju neritic waters to Shanghai estuary, which was in turn preceded by the first oceanographic investigation other than the simple mapping Koreans seas by using two French sailboats. The first phytohydrographic plankton investigation in Korean seas were behind the world first oceanic plankton exploration, the German Plankton Expedition, by 25 years. Starting from the oceanographic investigation including phytohydrographic samplings in the whole Yellow Sea in 1915 the full-scale phytohydrographic plankton studies were tried in Korean seas which is well represented by the 1921 oceanographic investigation on the whole East Sea with 80 sampling stations. In 1932 two separate oceanographic investigations followed, one in the East Sea where 78 stations from Busan to southern Sakhalin Island were simultaneously visited by 50 research vessels for the physical, chemical, and biological oceanographic studies, and the other one in southern coast and western East Sea of Korea where ocean current observation as well as plankton sampling were made in 120 stations to understa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ocean current and plankton distribution in the region. In 1933-1934 more intensified investigations on phytohydrography were carried out particularly in the East Sea as an integral part of the basic marine ecosystem studies for the Myeong-Tae (Alaska Pollock) resources estimation. Scientists’ attitude for the marine investigation and research activities seemed to be almost unchanging even to the year 1943, which could be reflected by the fact that publication of the results from the investigations performed in 1945 were finally done in 1967 at Tokyo. Some 70 years later from the mid-twenty century we might be standing on the turning-point of “need to be prepared” for the new era of changing paradigm by reviewing, archiving, and analyzing the prior information big data from the previous ocean observation and biohydrographic investigations. At the same time each professional societies for the above mentioned sciences might trigger a continuous project to reorganize and update the records on related bibliography and its history every 30 years. - COLLAPSE
    August 2019
Journal Informaiton Agriculture and Life Sciences Research Institute The Sea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Oceanography
  • NRF
  • KOFST
  • crosscheck
  • open access
  • orcid
  • KISTI Cited-by
  • KISTI Current Status
  • ccl
Journal Informaiton Journal Informaiton - close